병의도감(病醫寶鑑)

100세까지 건강한 삶을 위한 지침서

극복기

우울증과 사회공포... 이야기의 시작...

병의보감 극뽁 2020. 9. 1. 13:18

2003년부터 18년간 직장생활을 하면서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.

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고 집도 장만하고.. 그리고 멋진 차도 한대 뽑고 나름 그래도 만족하면서 살아왔습니다.

 

그 과정에서 물론 아픔도 제법 있었습니다.

 

즐거운 일이나 행복한 추억은 오래 남는다는데..

그렇지 못한 것은 상처로 더 오래 남고 쌓이나 봅니다.

 

오늘부터 저는 제가 생각하는 제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와 이를 극복하기 위한 과정.. 그리고

앞으로의 이야기에 대해서 글을 써 나가려고 합니다.

먼저 글의 시작하게 된 계기는 전문가도 아닌 어떤 블로그의 한 분의 글을 보게 되었고

저도 모르게 댓글을 달았습니다.

 

그리고 얼마 뒤,,, 그분의 대댓글을 보면서 미친 듯이 눈물이 흘렀고 오열했습니다.

 

그 때부터 전 병원을 다니기 시작했습니다.

병명은

Mixed anxiety and depressive disorder

중증 우울증과 중증 사회 공포입니다.

 

단 한명이라도 

이 글로 위안이 될수만 있다면... 

 

 이제부터

40대 중반의 평범한 가장의

힘들었던 하루하루와 극복의 이야기를 시작하겠습니다.